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수산물이력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203

개떡과 감자떡


BY 초은 2020-09-16

어릴적 배고품에 먹었던 개떡
왜 개떡이라 부르는지 그 유래는 모르겠지만
옥수수을 절구에 찧어  
그 가루를 반죽해 호박잎에다  .
뭉쳐서 찌면
가마솥에서 피어오르는 구수한 수증기
뜨거운 줄도 모르고
허겁지겁 먹었던 내 어릴적 기억
아궁이 앞에 쪼그리고 앉아  .
썩은 감자를 주물러 내리고 가라앉은
감자 녹말가루를 칙잎에 싸서  
익혀내면 검푸른 색깔에 감자떡
그것조차도  
없어서 못 먹었던 내 동무들
지금은
그 어디서도 먹어볼 수 없는  
어머님에 그 손맛이
가끔은
그리워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