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재난기본소득 지급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245

새벽 출근 길에


BY 초은 2020-02-26

봄을 제촉하던 비가 그치고
안개가  자욱히 낀  새벽
한 치 앞도  분간하기 힘들  만큼
뽀얀거리엔
밤새 잠들지 못한 
네온싸인 불빛이  아침을 맞는다
비가내린  텅빈 거리엔
쓸쓸함 만이  묻어나
내  마음에 찾아 들고
또다시
우산을  토닥 토닥  두드리는 
가랑비소리에  무거운 발걸음을 옮기며
비내리는 거리를  걷는다 
 

새벽 출근  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