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여러분들은 영화관의 좌석 차등 요금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369

예쁜 도둑


BY 마가렛 2019-10-18

보따리 풀어도 풀어도
요술단지처럼 주르륵
사골국을 이틀 끓인 엄마

남편이 좋아하시는
얼가리김치

아버님이 좋아하는
무채

내가 좋아하는
시금치

손주가 좋아하는
사골국을 두 통이나
담아주시네

나는 어떡하라구
빈 마음에 미안한 마음

눈을 흘기면
해줄 때 갖고 가라고
등떠미는 엄마의 손은
꾸덕하시다.

사랑이 웃음
근면과 겸손의 손

엄마를 뵈면
왜그리 먹먹하고
마음 한구석이 아린지

나도 우리아이들에게
그리 못하는데
엄마는 철인도 아니면서

자식사랑이 넘쳐
당신 몸은 온데간데 없으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