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대체육에 고기와 육이라는 표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84

10월23일-연애란 어른들의 장래희망 같은 것


BY 사교계여우 2021-10-23

10월23일-애란 어른들의 장래희망 같은 것
 
 
 
 

국화는 꼭 ‘왕따’ 같다. 



 
 

다른 꽃들이 삼월춘풍에 뽐낼 때 
혼자 가을 서리 속에 피니까. 


 
ugcCAMMS7U2.jpg 
꽃의 여왕 장미 왈, 
“혼자 튀려는 거죠. 
선비 눈에 들려는 저 심사를 모를까? 독한 것.” 



 

어제는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 


 

서리 대신 국향이 번진다. 
절개인지 억척스레 블루오션을 찾은 건지. 




 

어쨌든 외로운 이들에겐 
가을을 독차지한 국화가 부럽기만하다.



 

가을 하면 또 생각나는 것이
 연애. 


 

‘연애란 어른들의 장래희망 같은 것. 



 

내일을 기다리게 하고, 미래를 꿈꾸며, 
가슴 설레게 하니까.’ 

 

예전에 끝난 드라마를 보다 무릎을 탁 쳤다. 



 
 

어린 시절의 꿈을 다시 꿀 수 없고, 
내일에 대한 기대가 사라질 때. 





 

그래서 어른들은 연애를 갈망한다는 거다. 
어쨌든 꿈꾸게 하니까. 



 

비가 오다가도 언제 그랬느냐는 듯 
다시 환한 얼굴을 내보이는 가을 하늘. 


 

가을하고라도 연애나 해 볼까. 




 

이리와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