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여러분들을 우리나라의 빨리빨리 문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02

2월12일-맵고 추운 봄날


BY 사교계여우 2019-02-12

2월12일-맵고 추운 봄날
 
 
 
 
 

 

 
 
111.jpg


꽃샘추위.








 

ugcCA2AA5F4.jpg

 

하지만 먼 산 아지랑이 아롱아롱, 들녘 새싹들 파릇파릇.
터질 듯 부풀어 오른 목련꽃망울. 졸졸 흐르는 시냇물.
깔깔깔 골목길 아이들 노는 소리.
 
아기 잇몸에 돋아나는 젖니처럼,
살며시 봄 처녀 오고 있다.





 

ugc.jpg

 

하나같이 ‘연초록 마음’으로 태어난 우리들.





 

12.jpg

 

왜 어른이 되면 그 마음 다 사라져 버릴까.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나는, 맵고 추운 봄날이다.

 

 







 

 
ugcCA1ZHFAX.jpg

현상금 1000만 파운드, 한화로 약 183억 원.



 

ugcCAVEJ3VC.jpg

 

영국 부호 리처드 브랜슨 경이
‘지구의 구세주’에게 내건 상금.






 

ㄴㅇㄹㅇ.jpg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흡수 저장할 장치를 발명하는 사람 차지다.





 

ㄴㅇㅂㅈ.jpg
 

 

올겨울 지구촌은 1981년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따뜻했다.






 

ugcCAQ9E6CR.jpg

 

 이어 가장 더운 한 해가 될 거라는 각국 기상청의 예측.








 

ugcCAMZ2HG1.jpg

 

봄 같은 겨울, 정작 추위는 반짝.
마냥 좋아할 수 없는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