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주인 조회 : 174

국화 옆에서

어느 봄 날 꽃 시장에서 구입한 작은 화분을 교회 뒷 뜰 내려가는 노송 아래에 종류 별로 심어놓았다.  
소국 이기는 하지만 많이 자라서 아름다움이 그럴싸하다.
내가 보기에는 대국보다 앙증스럽고 귀여움을 발산한다.
국화 옆을 지나가는 친한 집사님께서 내가 심은것도 모르고 무심코 지나가는 말로 한마디 한다. 

"국화는 포기가 커야 탐스러운데 기왕에 심을거면 좀 큰 꽃으로 심던지... 귀엽기는 한데 너무 작다."

으이구!
욕이야?
칭찬이야?
빈정 대기는...
불평불만 하려면 그대가 심으시지...
이러면 안되는데 심사가 뒤 틀린다.
혼자 속으로 나도 한마디!

"집사가 아니고 잡사 십니다."

아름다운 국화 옆에서 절대 욕은 안했음.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
국화 옆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