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버스에서 아이 자리 안 내어 준 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5,707

출근길 3


BY 초은 2023-12-03

밤은 깊어만 가는데
잠은 오지 않고
이런 생각 저런 생각에 
잠을 못 이루고
이불 속에서 이리 뒤척 저리 뒤척 거리다가
어찌어찌 잠들라치면
어김 없이 시계는 날 깨운다
힘든 몸으로 일어나
주섬주섬 옷을 입고는
채 어둠이 다 가시지도 않은 새벽녘
길을 나서면
아침  
찬공기가 바람에 실려 살갗을 애이는듯
시렵고 아프다
길 가득히 하얀 눈꽃이 바람에 날리고
온 몸을 파고드는 찬바람을  맞으며
오늘도
이렇게 출근길을 나선다

(오토바이로 출퇴근 하기에
호주머니에  핫팩을 넣어도
손은 어쩔 수 없이 시리네요
그리고 죄송해요
글 쓰다보니  비슷한 글을 많이 쓰게
되네요
그래도  
못 쓰는 글이라도 꾸준하게 쓰긴 쓰네 라고
좋게  봐주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