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우리나라 상속세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2,898

장마


BY 초은 2022-08-09

억수같이    쏫다  붙던 장대 비가
잠시
주춤거리는사이
하늘은  온통  재빛하늘
나무들이 우거진 길가엔
보얀 물 안게가 자욱히   길을 막어서고
서늘한  바람만   파고든댜
비가
오다 끝치다  하길 벌써 몇주째
길가  나무들은  힘에 못이겨  땅에   드러 누었다
어느새
숨갑쁘게  찾아드는 검은구름 뒤로
투닥두닥  내 비추는   비줄기
축축하게 젖어드는  옷  사이로
또 바람이 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