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974

나를닮은 우채통


BY 초은 2022-08-02

우채국 앞  덩그러히 놓여있는   팔간우채통
이제는
오고가는 사람들 조차  거들더보지도 않는
조라한  모습
누구가을 기다리는듯 한  애처러운  마음
어느한시절엔  그리 찿던 손길조차도   끈키고
비속에 세월속에    바래져가는색채
비가
오는날에
그 무더운  날에도   그 자리에서
오고가는 사람들과ㆍ 바라보며
누군가를 간절하게   기다리듯한  모습
행복한  순간 아픈순간   다 끌어안고   살다가
 지금은
찿아주는이 없어 쓸쓸히  서있는  우채통



우채통이 우채국앞   단 한곳에만  있습니다
비오는날   지나치다 바라본 우채통이
내  모습같아서    표현이잘안되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