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대체육에 고기와 육이라는 표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434

바보같은 사랑


BY 초은 2021-10-05

나오는 재채이를  멈출 수 없는것 처럼
사랑하는  마음을 어찌  숨길 수 있단 말입니까
아달프고  애절한 사랑을 ㅡㅡ
그대 앞에서면   알굴이  불거지고    말조차
더듬는   어수룩한   사랑을
그대는  아시는지요
그대 생각하면
자꾸  
바보처럼   웃는  나는
어찌 해야만 합니까
하루종일  
그대생각에    설래이는  가슴으로  잠드는데
차라리
잠시  땅만  살짝  적시는  비 라면
빨리 지나같으면  좋겠습니다


     
     내 아는 동생이  보여준   문자 중에서 쓴 글입니다
     마음이   많이  힘들고 아프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