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간호인력인권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249

어느시골 길가에 풍경


BY 초은 2021-08-31


오늘 하루가  더디게만  간다고  느끼는 것은
재빛 구름으로  가려진  하늘  때문일까
바람초차  없는 거리엔
사람들이  바쁜 걸음 으로  어디론가 가고
진한 커피  한 잔  들고  올려다보는  하늘은
쓸쓸하기만 한데
그냥
우둑커니  앉아   깊은 시름에 잠기어 본다
바람이라도  불어와
이내 마음 달래나 주지
산 중턱에  걸터 앉은  희뿌연   하늘은
금방이라도  비를 뿌릴 것 같은데
오늘따라
새는  왜  저리도 구슬프게  울에대는 건지
어느틈엔가
투덕투덕   가랑비가  옷깃을 적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