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34

쓸쓸한 저녁


BY 나목 2020-10-30

날이 흐려지니
비가 오려나 했다
빗소리가 들리지 않아
창문을 여니
어둠이 들어왔다
멀리 앞산 머리에
노란 달이 올라 떴다
세상에 벌써 밤이었구나
불을 켜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