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정년 연장을 개인의 건강에 따라 더 늘리거나 줄이는 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396

어디만큼 왔니


BY 나목 2021-02-04


어디만큼 왔니

                                  봄처녀 명자씨 / 윤정근

 
                                 꽃샘추위 아랑곳없이
                                 붉은 꽃망울은 힘차다.
                                 봄을 향해
                                 한걸음 사뿐 내딛었을 뿐
                                 발자국 소리 요란한
                                 저 붉은 꽃망울들
                                 따사로운 햇살 부여잡고
                                 푸른 하늘에 눈을 맞춘다.
                                 나들이 나온 명자씨
                                 붉은 체온 감싸 안은 채
                                 아지랑이 속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다가온다.
                                 붉은 치마폭에
                                 세상의 모든 그리움을 담고
                                 종종걸음 달려오는 봄 사내를
                                 뜨거운 포옹으로 맞이한다.

그리운 그 사내, 어디만큼 왔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