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인간 도전 시험(HCT)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312

재미삼아 읽어보세요~


BY 봄비 2020-04-04

요즘 단어가 잘 생각이 안나서 아,,그거 뭐지뭐지 할때가 많아요..
마침 이와 관련 재미난 글이 있어서 데리고 왔어요~

-------------------------------------------------------------------------
♥어느새~~
단어가 잘 생각나지않는 우리들의 모습에서 어이없는 웃음을 얻습니다~^^
♧ 회갑잔치가 기억이 안나서 육순, 회갑이 겹쳐서
"육갑잔치 잘 치루셨어요?"....ㅋㅋ
♧애기엄마가 교보문고에 가서 한참 책을 찿는데 ~점원이 와서 무슨책 찿으세요?
도와 드릴까요? 했더니~
"돼지고기 삼형제" 있나요? 했더니~점원이  "아~네 ~ 혹시요 "아기돼지 삼형제" 찾으시는거 아니에요?
 * 아이스크림 사러
가서 '설레임'이 기억이 안나서
" 망설임 주세요~" ㅋㅋ

 * 은행에 통장 재발행하러가서
"이거 재개발 해주세요...."
*시댁에 보낼 이바지 음식 주문을 할려고
전화를 해서~ "여보세요  
씨받이음식 주문하려는데요"
* '울 부모님은 한살 차이신데요' 라고 해야하는걸
"울 부모님은 연년생이세요"....ㅋㅋ
* 친구집에 갔는데 그 어머님이 "포크레인 먹어라~"
알고보니까 콘프레이크였다는.....
*소보루빵 사러 빵집을 갔는데.
주인아저씨 얼굴이 심한 곰보인걸 보고 갑자기 당황하여
"소보루아저씨, 곰보빵   주세요" 했다는.....ㅎㅎ
 * 교회에서 식물인간된 신자 병문안을 갔는데.
위로한다고 한 말이~
"아드님이 야채인간이 되셨으니 얼마나 마음이 아프시겠어요......"
식물인간이란 단어가 생각이 안나서.....
 했다는.....ㅋㅋㅋ
* 커피전문점에서 당당하게 커피를 시킵니다.
"아프리카노 한잔이요....." ㅋㅋㅋ
 * 누구랑 전화통화 하다 갑자기 주머니에 뒤적이며....“    나 핸드폰 없어졌다"!!    “좀있다 통화 하자"~하면서 전화기  끊었다는  ㅡㅡ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