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111

억새


BY 염정금 2021-11-10

                               

하얀 꽃 보송하게 부풀어 오른 

뒷산 언덕배기 억새들

지나가는 바람결 힘 잡아 몸 푸는 중이다

 

힘주어라 

힘주어라 

 

바람 산파의 독려

숲 속 메아리로 휘돌면 

돌아올 봄 흙살 비집고 오를 작은 생명들

더 한 층 멀리

더 안온한 곳으로 보내려 

가녀린 허리를 흔들어댄다

 

포르르 

포르르

 

솜털 포대 속 씨앗들

바람 품에 안겨 허공을 휘돌다

살가운 흙살에 내려 앉아

봄 짚는 꿈길로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