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간호인력인권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774

봄날


BY 염정금 2021-03-04

봄날
염정금

오매 환장하겠네
근질대는 이 기운 어찌할 거나

눈 녹는  개천이  돌돌  휘돌면
버들강아지 통통하게 물이 오르고
잦은 봄비에  가지마다 새순이 돋는 봄

보릿고개 시절
고봉으로  떠  담아도 늘 허기져
볼 언저리 마른 버짐 피었던 우리들

밥은 묵었냐
몸은 괜찮냐

입버릇처럼 챙겨주시는 할매목소리
밥 굶지 않는 21세기에도 자꾸만  환청으로 들려와
바구니 옆에 끼고 논두렁 밭두렁을  휘돌며
갓 싹 올린 달래 냉이 씀바귀를  찾는다


봄날
https://m.blog.naver.com/yeomseo/moment/646426
클릭하면  모먼트  영상을  볼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