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사찰에서 받는 문화재관람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BY 살구꽃 조회 : 670

배추가 넘 비싸서

세상에나  배추가 지금 너무 비싸요, 어제 시장가서  배추 한자루 얼마냐 물어보니
22000원 달래서 안사고 그냥 왔어요, 지금 김치도  없어서 담긴해야겠는데..ㅠ
복숭아만 두박스 갖다달라해서  배달하는 언니가 갖다주고 갔네요,

오늘 오후에 다시 길건너 작은 마트로 가봤지요, 알배기 배추는얼마하나 조금만 사다가 겉절이 해먹으려고 가서보니  알배기도 포기도 아주 작은데 3천원 붙혀놨구요, 배추 상태도 별로라서  안사고 그냥 포장된 김치
두봉지 사갖고  돌아왔네요, 이럴줄 알었으면 지난번에  좀 담어둘걸 그랬어요,

그때는 그냥 겉절이  조금 담어먹고 말려고 많이 담기도 힘들고 귀찮어서  알배기 사다가 그때겉절이한거
지금 다먹고 조금 남었거든요, 비가 안오고 날이 가물어서  배추가 없으니까 이리 배추값이 비쌀테지요,
추석은 점점다가오고 추석때 물가도 장난 아니게 비쌀거 같네요,

어제 저녁때  여기 대전은 소나기 한바탕  퍼붓더니  그치더군요, 징글맞은 여름이  얼른 끝이나야할텐데요,
농작물도 다  타들어가고. 농민들 가슴도 다 타들어가고 있겠지요,

시골서 담배농사짓는  우리 큰 오빠는  담배 농사가 잘됐는지 모르겠네요, 올케랑 둘이서  해마다 담배 농사로
고생이  많지요, 남편이 농담으로 나보고 가서 담배나 따주고 오라고 가끔 그래요, ㅎ 내가 그런거 해보지도 않았구만. ㅎ 어릴적에 우리집도 담배농사 짓고 살었거든요, 엄마가 큰 오빠랑 그때도 고생많었지요.
아버진    한량으로 밖으로만돌고  노름질에. 여자질만 하고 다닐때고요,.ㅠ

얼른 울엄마 앞에 돌아가셔야 할텐데.. 다음주엔 오빠가 요양원에 갈 시간이 나려는지..요양원에 가는것도
숙제가 돼버렸어요,  날이 더우니  어느땐 짜증나고 귀찮다는 생각도 저는 들어요,,ㅠ 이제 그만들 가셔야 할텐데..ㅠ  산 목숨을  어쩌겠어요,.3,4년만 있으면 연세가 90세들이 되는데..ㅠ 참 모질고 질긴게 사람 목숨이라더

니..나는 효녀가 아난가봐요, ㅎ 부모님 그만 돌아가실때 바라는거보니요.ㅎ 내 손으로 밥해먹고  자식들에게
민폐 안주다 깨끗이 가야  잘살은 인생인데..ㅠ 그게 사람 맘대로 안되는 세상이다보니 걱정이지요,,ㅠ
나이 60도 안됐는데  이제 50 초반인데 갈수록 아픈대만 늘어가고.. 미래가 걱정 스러울 뿐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