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맞벌이에 대한 생각과 취집이라는 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223

인생에게


BY 나목 2020-10-19

그대
내게 내민 손길
그만
거두어 버렸나요
아직은
계절이 다하지 않았답니다
고작
찬바람이 불어오기 시작했을 뿐인걸요
머잖아
그대 창가에 그립고 그리운 소식인 양
흰눈이 내려
아, 흰눈이 내려

잃어버린 전설마냥
흰눈이 내려준다면
그대 나를 잊지 않았다
살구빛 여린 손길
내밀어 주어요

그 손길 부여잡고
한나절 한평생
꿈길인 듯 걸어볼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