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87

내가 이곳에 사는 이유


BY 초은 2020-07-30

녹음이  우거진   좁다란   '시골  길가에
새소리
개울' 물  소리  아름답게  어울어지는  곳
오고  가는이  없는  외따른 길가엔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일어
아름다움이  살아  있어
자연  그대로   숨쉬며  산다
공기 ' ' ' ' '
바람에    이끌려  살기도 하지만
더  좋은것은
사람  냄새가  좋아  
외지고   외로운  이곳에   마음을  묻고 산다


#사람들이   가끔 들어와  어찌  이곳에 사는냐
묻더군요
사람에   잦은 왕래가   없는  이런 외진곳에서
생각하다가  이 글을   쓰게되네요ㅡ
몆가구가  살고는 있죠
여기 저기  떨어져 살고 있을  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