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여러분들은 의료용 대마 사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213

개울가에 앉아서


BY 초은 2020-05-31

길 위에  늘어뜨린  나무그림자
뜨거운 햇살 속으로    바람이  인다
.나무숲  우거진  개울가  응달에 앉아
흐르는 물에 발을 담그니
바람 타고  오는   찔레꽂 향이
코끝에  향기롭다
바람이 좋아
꽃향이 좋아서  
그저
앉아  있다가
어느새
햇빛은   개울 건너  산마루에
걸터앉고
내  발등을  감싸고  도는  
개울물에     발끝이  시려 온다
그리곤
햇빛은 나무 그림자를    하나씩
지우며  재를   넘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