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여러분들은 스마트 진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56

미운 사랑


BY 살구꽃 2019-06-12

                 남몰래 기다리다가
         
                가슴만  태우는  사랑
       
                어제는   기다림에   오늘은   외로움
           
                그리움에   적셔진  긴  세월
              
               이렇게   살라고  인연을  맺었나

                 차라리   저멀리  둘 걸

                미워졌다고   갈 수  있나요

                 행여나   찾아  올까봐

              가슴이   사랑을  잊지  못해

              이별로   끝난다해도

                그  끈을  놓을  순없어

                너와   난   운명인  거야



    가수  진미령의  노래  가사  입니다. ㅎ 노랫말이  좋아서  올려 봅니다.

  제가 좋아하는  노래기도 해서  올려 봅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