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곤충을 식량으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241

중국속담


BY 포도나무 2019-01-17

"가슴에 푸른 가지를 품고 있으면 지저귀는 새가 날아와 그곳에 앉는다."
한참 전 어머니가 병원에 입원하셨을 때 병실에 돌아다니던 작은 책에서 읽은 글입니다.
힘들고 막막했던 때 정말 막  돋아난 푸른 잎새처럼 신선했던 말인데요,
속담이라기보다는 시의 한 귀절처럼 느껴졌습니다.
지금도 가끔 생각나는 제게는 참 좋은 울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