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간호인력인권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55

[오늘의미션] 좋은글


BY 사교계여우 2019-01-17

비오면 한가한가요, 바쁜가요
 




 
마트에 가보니 채소 값이
지난해에 비해 20∼30%나 내렸다.


 

갑자기 하늘이 기뻐해 풍년이라도 든 걸까.





 

아니다.
올겨울이 따뜻해서 생산량이 늘었다고 한다.


 

설원의 알프스도 눈이 모자라
헬기로 눈을 ‘공수’해 올 정도.




 

영국과 러시아에서 열린 얼음 체스대회에선
 ‘얼음 말’이 녹아 버렸다.





 

올해가 가장 더울 거라던 학자들 말이 맞는 걸까.

 

 지구는 과연 우리에게 무슨 말을 하려는 걸까.  





 

그나저나
조상들은 겨울비를 술비라 불렀다.

 
 

농한기라 술 마시며 놀기 좋다는 뜻에서다.





 

할 일이 많은 봄에 내리는 비는 일비,



 

여름비는 낮잠 자기 좋은 잠비,

 

가을비는 추수한 곡식으로
떡 해 먹으며 쉰다고 떡비….






 

따지고 보면 봄을 빼곤
비올 때 모두 놀고 쉬는 셈이다.



 

내일은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눈이나 비가 오겠다.


 

바쁜 현대인에겐 겨울비도
술비가 아닌 일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