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회사물품을 구매하고 적립금을 개인적으로 써도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67

10월24일-동장군에 맞설 산타클로스


BY 사교계여우 2021-10-24

10월24일-동장군에 맞설 산타클로스
 
 
 
 
 
ㅍ1.jpg

‘밤의 가지들로부터,
느닷없이 타인들 틈에서,
격렬한 불길 속에서,




 

ㅍ2.jpg


혹은 내가 홀로 돌아올 때
얼굴도 없이 있는 나를,


 

ㅍ3.jpg


거기에 지키고 서 있다가 건드리곤 했다’




 

ㅍ4.jpg


(파블로 네루다 ‘시가 내게로 왔다’)





 

 
 
ㅍ5.jpg


감정의 실타래가 풀리지 않을 때,


 

ugcCAOE4VJ2.jpg
ㅍ6.jpg


소슬한 밤바람에 쉽사리 잠이 들지 않을 때,



 

ugc.jpg


가만히 마음에 귀 기울이고 싶을 때
시가 우리에게 온다.






 

ㅍ7.jpg


가을에만 즐길 수 있는 소박한 사치.





 

ugcCA7R6FKR.jpg

그나저나 안개가 짙게 깔리고
밤이 일찍 찾아오는 요즘.


 
ugcCA193BIE.jpg


아이가 부쩍 무서움을 탄다.



 

ugcCAF4WDQW.jpg
ugcCACPDKG6.jpg
 
ugcCAF0K20K.jpg
 


 캄캄할 때 떠들면
 ‘무서운 아저씨’가 나타난다는 것이다.






 

ugcCAUN1296.jpg
ugcCAKCTLLL.jpg


때로 가상의 인물이 삶에 큰 영향을 미친다.



 

ugcCA58P6UD.jpg


 미국인들은 가공인물 중
가장 영향력이 큰 인물 4위로 산타클로스를 꼽았다.



 

ugcCAXNLF6B.jpg
ugcCAZF79ZE.jpg


4분기(10∼12월) 소비를
지배하기 때문이라고.






 

ugcCARU3Z10.jpg
ugcCAKEQBWL.jpg


아이야,
엄마는 네가 일찍 산타클로스를 알까 무섭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