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회사물품을 구매하고 적립금을 개인적으로 써도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74

10월11일-마음 울렁


BY 사교계여우 2021-10-11

10월11일-마음 울렁
 
 


 

 
ugcCAHL2FG3.jpg
ugcCA1IOW1Q.jpg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ugcCAYMBLK1.jpg


광화문의 한 건물 벽에 내걸린
도종환의 ‘단풍 드는 날’.
 


 

 
 
ugcCAXNDUP5.jpg


시구만 봐도 빨갛게 타오를 가을산이 연상돼


 


도심 속 작은 행복이었다.




 

ugcCACJCMJ8.jpg


나무들이 마지막 향연을 할 채비를 마쳤다.
성질 급한 몇몇은 벌써 울긋불긋.






 

ugcCAEVDV4Z.jpg


깊어가는 가을, 발길이 닿는 곳도 많고
눈길을 붙잡는 곳도 많다.
 



 

ugcCAA0R2V1.jpg

그러나 경기침체의 여파일까.


 

 


해외보다 국내 여행으로
발길을 돌리는 사람이 늘고 있다.








 

ugcCAJVYZZD.jpg


경북 영주에서 사과 따기 체험을 하며
수확의 즐거움을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




 


충남 공주에서 토실토실한 알밤을 줍다 보면
마음은 어린 시절로 돌아간다.







 


강원도 정선 민둥산의 드넓은 억새풀밭은
상념에 젖기에 제격이다.




바람 불어 좋은 날.
출렁이는 억새밭 은빛 물결.
황혼녘 서걱대며 속울음 삼키는 황금갈대 숲.


 

 
 
 
 


 


억새는 민둥산 허리나 들길에 자라는 풀.
갈대는 강가나 바닷가 습기 많은 곳에 사는 물풀.


 


바람불어 은빛물결이더니, 황혼 녘엔 황금 파도.






 


둘 다 눈부신 가을 햇살에
피와 살을 말리며 진한 슬픔을 삭인다.



 

ugcCAXWNQAK.jpg


산들바람에 뼈를 씻어 속을 비우고,
끊임없이 흔들리면서도 쓰러지지 않는다.



 

ugcCAIVOJQY.jpg


억새와 갈대는 ‘바람의 사리’다. 


너희들 참 외로웠구나.
그래서 훨훨 자유롭구나.






 


속을 텅 비워서 더욱 꼿꼿한
대지의 ‘미라 꽃들’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