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정년 연장을 개인의 건강에 따라 더 늘리거나 줄이는 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65

5월3일-모란이 뚝뚝 떨어져버리면…


BY 사교계여우 2021-05-03

5월3일-모란이 뚝뚝 떨어져버리면…
 
 





undefined 
 
전남 강진 김영랑 생가에 모란꽃 활짝. 
 
자주색 감도는 붉은 꽃. 
우아하고 기품이 넘쳐 흐르는 꽃. 
 
 
 
 
 
 
 
 undefined
 
‘꽃의 재상(花相)’이 작약이라면, 
모란은 ‘꽃의 왕(花王)’으로 불렸다. 
 
 
 
 undefined
 
중국인들은 ‘꽃의 신(神)’이라고까지 떠받들었을 정도.
 꽃이 피면 그 앞에 술을 놓고 절까지 했다.
 
 
 
 undefined
 
 오죽하면 영랑은
 ‘모란이 뚝뚝 떨어져버린 날, 
봄을 여읜 설움에 잠긴다’고 했을까. 
 
 
 
 
 
 
 
 
 
 
 
undefined
 
이래저래 봄날은 가고, 인생도 간다.

어느덧 올봄의 마지막 날. 
봄은 요 며칠 뽀얀 속살을 보여주는가 싶더니 
또 구름 뒤에 숨어버렸다. 
 
주말까지 잿빛 구름이 하늘을 가릴 듯. 
 
 
 
 
 
 
 
undefined
 
내일 어린이날엔 비까지 오락가락해 
아이들 속 깨나 상하게 하겠다.
 
 
 
 
 
 
 undefined
 
 내일은 입하(立夏).
 날이 개면 바로 뜨거운 여름이다. 
 
 
 
 
 
 
 undefined
 
바닥에 떨어진 꽃잎 말고는 
아무도 봄을 기억하지 못하는데. 
 
 
 undefined
 
올봄은 떠나는 날까지 참 징허게도 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