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코로나로 변한 나의 생활이나 사회적 변화가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05

1월23일-문틈 ‘볕뉘’에 희망 ‘꿈틀’


BY 사교계여우 2020-01-24

1월23일-문틈 ‘볕뉘’에 희망 ‘꿈틀’
 
 
 
 
 
ugcCAWMKLKX.jpg

동장군이 드디어 일시적 퇴각을 결정했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9도.



 

ugcCAEK2WC7.jpg

 

여전히 춥지만 매서운 한기는 누그러진단다.
영하 10도 미만인 중부 내륙은 여전히 그 잔당이 남아 있다.




 

ugcCAES9FDF.jpg

 

 삼한사온이라는 한반도 날씨 사이클을 깨고
북극 한파를 몰고 온 이번 동장군.




 

ugcCAVIH4B3.jpg

 

자원 동원 능력이 컸던 만큼
후퇴하는 패잔병이 언제 남은 힘을 쓸지 모른다.

 

 시베리아 고기압도 새로운 동장군을 임명할 수 있다.





 

ugcCAJV8X7S.jpg

추운 겨울날의 한 조각 햇볕만큼 고마운 게 있을까?

 

 ‘볕뉘’는 문틈같이 작은 틈으로 비쳐 드는
볕 조각을 뜻하는 우리말.





 

ugcCAEQHY33.jpg

 

도처에 영어와 국적불명 외래어가 난무하지만
날씨 관련 단어는 고운 우리말이 많아 더욱 정겹다.




 

ugcCA4386GI.jpg

 

 햇귀, 햇발, 돋을볕….

 

 



 

ugcCAXNIW0Q.jpg

 

해와 관련된 예쁜 말을 가만히 되뇌어 보자.

 

따스한 겨울 햇볕 속에서 해바라기라도 한 듯
마음부터 따뜻해질지도 모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