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여러분들을 우리나라의 빨리빨리 문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60

5월17일-겨울 같은 4월, 여름 같은 5월


BY 사교계여우 2019-05-17

5월17일-겨울 같은 4월, 여름 같은 5월


 
 

undefined

덥다.
어느덧 봄이 가고 여름이 바로 온 듯.
 
 
 


undefined

기상청 관측에 따르면
4월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낮았던 반면
5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다.
 
 


겨울 같은 4월과 여름 같은 5월이다.
봄은 잠깐 들렀을 뿐.

 
 
 



undefined

‘사라진 봄’에 의류 업체들이 울상이다.
 
 
 
 
 
undefined
undefined

쌀쌀하다 금세 더운 날씨로 바뀌어 봄옷 매출이 급감해서다.



undefined

 ‘잠잠한 황사’에 공기청정기나 마스크 등
관련 업체도 한숨을 쉰다.

당사자 빼곤 모두 좋아할 일이니 내색도 못한다.  
 
 


undefined

부스럭대다 말없이 가버린 듯했던 봄,
그래도 겨울이 곧바로 여름이 되랴. 


 
undefined


길어진 초여름에 일찌감치 아이스크림을 입에 문 행인과
서울광장 분수 사이를 뛰어다니는 젖은 옷차림의 아이들 모습에서

나름대로 계절의 정취를 느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