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여러분들을 우리나라의 빨리빨리 문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55

5월14일-꽃은 외로워요


BY 사교계여우 2019-05-14

5월14일-꽃은 외로워요
 
 
 
 
 
 

undefined

아, 날씨 참 좋다.
 
 
 
 
 
undefined
 
오래간만에 보송보송해진 햇살이 차창을 뚫고
얼굴을 스치는 순간,
‘아차…’ 하며 고개를 돌려버렸다.
 
 
 
 
undefined
 
오늘 같은 날의 자외선 지수는 빨간불인 ‘매우 높음’.
 
기상청에 따르면 태양에 노출 시 매우 위험하며
노출된 피부는 빠르게 타서 위험해질 수 있는 수준이다.
 
 
 
 
 
undefined
 
덧붙여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는 주의사항도 잊지 말자.
이젠 햇살도 마음 놓고 쬘 수 없는 세상이다
 
 
 
 
 
 
 
undefined

그나저나 요즘 꽃들은 연애하기가 어렵다.
 
 
 
 
undefined
 
외로운 수술이
암술에 꽃가루를 보낼 방법이 없다.
 
 
 
undefined
undefined
 
이맘 때 꽃 사이를 오가던 벌과 나비가
종적을 감췄기 때문이다.
 
 
 
 
 
 
 
undefined
 
지난봄 추운 날씨에 모두 얼어죽었단다.
 
연애를 못하면 열매도 없다.
열매가 나지 않으면 초식동물이 배를 곯는다.
 
 
 
 
 
 
undefined
 
 계속되는 따뜻한 날씨.
 
 세상은 온통 초록색이 됐지만
생태계는 아직도 지난봄의 상처와 투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