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테고리
검색조건
검색기간

검색

도움말 초기화

언니 전화 오던 날

BY 찬란한 햇살 2017-09-12 조회 : 210

언니 전화받던 오늘 얼마나 감격스럽던지

사소한 오해로 연락도 않하고 답답했는데

너무 반가워 눈물까지 나려고 했어

이번 명절에 꼭 만나자고....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언니 목소리에 너무 반가웠어

 

예전처럼 변하지 않았어...얌전하고 차분한 목소리

난 말없고 착한 언니를 좋아했었어

너무 행복해...

이제 다시는 인연의 끈 놓지 말자..

아 그러고 보니 우리가 안지도 20년 넘었네

 

사랑하는 옥이언니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