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018

오늘은 맑음


BY 염정금 2021-07-17

오늘은  맑음

 염정금

내내 먹구름에 갇혔다 회빛 장막 걷고

얼굴 내민  말갛디 말간 햇살

진득한 거미줄 사이로 내려와

가슴 언저리 묵은 체증 내려앉힌다

곳곳에 문신처럼 내려앉은 곰팡이 쫒으려

문이란  열어제치면

금세 알고 달려온 바람

곰팡이 엎고 줄달음을 친다

코로나로 손은 놓았지만 

마음  여전한 세상 사람들

질타하는 빗물에 잠겨 허둥대는 사연들

카톡으로 주고 받으며 견디던 기운이

 말간 햇살을 불러내었나 보다

 신명난 바람을 불러왔나 보다




장마  뒤  말간  햇살은  숲 바람처럼  반갑다  처마  끝에  친  거미 줄  새로  햇살이  선명해  찍은  사진 보며  읊조려  본다.
이번  장마는  지리하지  않았다.  오히려  긴  장마와  달리  물폭탄을  쏟아부어  곳곳에  생채기를  내더니  이내  폭염이다.
밤  사이  폭염  씻는  소나기  시원스레  쏟아붓고  아침에  다시  환한  햇살이다  
ㅎ  오늘도  맑음이다  세상 살이도  코로나  벗는  맑음  도래했으면  좋으련만  여전히  확진자수 줄지  않아  마음이  어둡다 마음까지  맑은  날  기다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