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95

섬에 누가 있던가?


BY 마가렛 2020-08-02

섬에 누가 있던가?
마음이 내키면 한번씩 트레킹을 하는 동네 호수다.
개망초 군락으로 한들한들 바람이 물결을 이루고,
수련도 호수에 둥둥 떠다니며 물살에 춤을 추는 호수는
내가 좋은 하는 장소인데 요즘은 좀 게을러져서 어쩌다 가게 된다.

모처럼 가족이 주말외식을 했다.
아들은 조금씩 변하여 남편을 잘 따른다.
남편과의 감정이 좋지 않았지만 자기도 사회생활을 하다보니
남편의 잔소리를 이해하는지 실천으로 옮기고,몸도 마음도 건강해진 느낌이라 다행이다.
퇴근하고 저녁마다 운동을 하고 단백질쉐이크를 먹는 아들을 바라보며
아들이 언제 저렇게 늠름하게 변했는지 감사할 일이다.
사실 외식에도 안 간다고 할지 모른다는 마음에, 그럼에도 청했던 것인데
함께 동행을 하니 좋다.
비가 억수같이 오는 거리를 와이퍼에 의지하면서 운전을 해야한다.
우리동네와는 다르게 섬이 있는 인천은 비가 멈추지 않고 제법 많이 내린다.
앞이 잘 안보일 정도니 안전운전을 강조하며 음악을 들으며 빗속을 뚫는다.
비가 많이 올 때는
차 속에서 음악에 맞춰 빗소리를 들으며 운전하는 기분도 과히 나쁜진 않지만
운전하는 사람은 항상 조심해야 되니 조수석에서 잘 보살펴야하는 의무가 있다.

오랜만에 먹어보는 조개탕과 말린 생선구이들.
이집의 특징은 아주 깨끗하지는 않지만 편하게 사람을 끄는 장소다.
몇 가지의 밑반찬중 간장새우는 아들이 좋아하는 밑반찬이다.
바다를 바라보며 멀리보이는 섬들에게 말을 시켜본다.
그곳에선 이곳이 어떻게 보이는지,
편하게 잘있는지,
그 섬엔 누가 살고 있는지,
사람과 사람사이에는 섬이 하나 있다고 했던가?
나는 사람과 어떤 섬을 두고 살아가고 있는지.
멀리 보이는 섬을 바라보니 나도 잠시 그곳에서 안주하고 싶다.

아침도 대충 간단하게 먹고
점심은 여유롭게 호사를 하니 사람이 간사해져서
저녁도 하기싫고 포만감에 졸립다.

이러면 안 되지요.
그야말로 편한 하루를 보내다보니 사람이 게을러진게다.
오늘은 제대로 걷지도 않아서 몸이 좀 무겁다는 말에 남편은 저녁먹고
한바퀴 돌다고 오자는데 재미나게 보는 주말 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를 보고 싶어서
저녁엔 나가기 싫다고 엄살을 부리며 주저 앉았다.
주말 설거지도 손이 아픈 엄마를 위해 아들이 알아서 해주니 오늘은
마가렛이 적금 탄 날처럼 마냥 편하게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