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도와주려고 했지만 그 손길이 오히려 피해를 줬다면?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BY 세번다 조회 : 83

지베르니

모네가  43세이후 이 마을에 정착하여 살던집이 있는곳  직접 정원을 꾸미면서 살았던 생가가
그대로 유지되고있다
43세이후 86세까지 이곳에서 살았으니 사십년을 넘게 살은셈이다

파리에서 75킬로미터 그리 멀지 않은 지역이라 할수있다
집은 작았지만 그당시는 대부분 저리살았을터인데 방도 작고 '정원사를 여섯명이나 두었다는데
모네와 모네의 부인이 여기서 살았을것이다
매일 일어나면 정원을 가꾸고 그림을 그리고
이곳에서 수련 연작이 탄생을 하였다

 
지베르니
지베르니
지베르니
지베르니
지베르니
지베르니
지베르니
지베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