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구급활동중 교통사고 구급차 운전자 처벌해야 할까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BY 만석 조회 : 622

새해를 맞으며

새해를 맞으며

 

또 한 해는 저물고 나는 이제 한 살을 더 먹는다. 한 살의 나이를 더 먹는다는 게 어느 해보다 각별하게 마음에 와 닿는 건 왜일까. 세월이 가면 나이는 먹게 마련이고 한 살 더 먹는 건 어른이 되는 것이라던 아버지의 말씀이 아니어도 이젠 가슴에 수용하기조차도 벅차다.

 

이제는 미래를 위한 설계도 별 의미가 없고, 어떻게 살았는가 돌아보는 후회도 부질없다. 한 해 한 해 그럭저럭 살아내는 것일 뿐, 더 의미를 부여할 여력도 없다. 이것이 나만의 기호는 아닐진대 어쩌면 나만의 기호일 것이라는 믿음은 또 무슨 착각인가.

 

아무도 내 인생에 개입하고자 하는 이도 없고 나 또한 그것이 서러울 것도 없는 것을. 크게는 역사에 순응하는 것이라 어울리지도 않는 자존심을 부려본다, 작게는 내 인생의 한 아름만큼이라 할 지라도 내게는 세계의 역사만큼이나 벅찬 일이다.

 

무엇이 이렇게 나를 작게 만들어놓았는지 딱히 찍어낼 수도 없거니와 잡아낸 들 무슨 소용이랴. 매일 매일의 일상이 앉기에도 망설여지고 서기에도 어설픈 아이러니가 나를 두렵게 한다. 좀 더 당당하고 활기찰 수는 없으려나.

 

하루 종일을 기다려도 문자 하나 날아오지 않는 적막함에 진저리가 쳐지는 고요함. 언제까지 이 고요함은 계속될 것인지 아니, 끝이 날 것인지 계산도 서지 않는다. 누군가 다가와 주지 않는다면 나 스스로 깨쳐나갈 용기도 없으니 말이다.

 

인위적으로 아니, 강압적으로라도 일어서자고 끙 소리내어 용을 써 본다. 아직은 살아 있음을 간간히 상기하지만 좀 더 힘을 낼 수 있는 계기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것이 설령 내 스스로 감당하기가 힘드는 일이라 할지라도 믿는 구석은 있다.

 

그렇다. 내게는 아무도 근접을 할 수 없는 막강한 빽(?)이 있다. 그 힘이 아니었더라면 나는 지금에 존재하지 못할 것이다. 넘어지면 잡아주고 주저앉으면 일으켜주고 또. 내 병이라면 이런 사실을 때때로 잊어버리는 데에 내게 잠재한 큰 잘못이 있다.

 

그러지 말자. 주님의 힘을 잊지 말자. 영원히 내 힘이 되어주실 이름을 망령되게 하지 말자. 그것이 내게 남은 힘이고 저력이다. 한 해가 저물어 노을이 지 듯 사라져도 영원할 주님의 사랑을 잊지 말자. 잊지 말자. 영원할 주님의 사랑을, 주님의 사랑을.

 

새해에는 큰 욕심이 없을 것이다. 다만 내가 기억하는 모든 사람들, 나를 기억하는 모든 사람들이 하는 일마다 대박이 나고, 부족한 것은 흔들어 채워지고 눌러 채워지기를 소망하자. 그들이 여러 사람들에게 베풀며 살기도 희망해 보자. ~ 이 참 즐거운 새해의 설계가 아닌가.

 

                                                                                                                                                                          2017년의 끝날을 닫으며-

 

 

                   새해를 맞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