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49

6월28일-태풍, 홍수, 여름철 폭염이 싸우면


BY 사교계여우 2020-06-28

6월28일-태풍, 홍수, 여름철 폭염이 싸우면
 
 


 
 
ugc1.jpg
ugc.jpg

제작년 이맘때쯤에는 태풍 ‘메아리’가
 
 
ugcCAS52QW7.jpg
ugcCAY6CS19.jpg
 
한반도 주변을 살짝 휘젓고 지나갔다.
 
 
 
ugcCAD0I2NJ.jpgugcCAXKRNSR.jpg
 
ugcCA1WXUFV.jpgugcCA2Z1TII.jpg
 
또 작년에는 태풍 ‘볼라벤’이
 
 
 ugc22.jpg
 
한반도를 덮쳤다.
 
 
 
 
ugcCAGO08YK.jpgugcCA9G38U5.jpg
 
이렇듯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은
여름이 깊어질수록 커진다.
 
 
 
 
 
ugc4.jpg
 
북태평양 고기압이 북쪽으로 그만큼 더 확장해
태풍에 에너지를 풍부하게 제공하고,
태풍의 평균적인 진로도 북쪽으로 밀어올리기 때문이다.
 
 
 
 
ugcCAYAWPUT.jpg
 
 특히 늦여름에 닥치는 태풍은

 
ugcCACQIK1K.jpgugcCAVR8312.jpg
 
추수를 앞두고 쌀이나 과일 재배에
 
 
 ugcCA8HBKRD.jpgugcCAYVL1MD.jpg
 
마지막 정성을 쏟는 농부들의 가슴에
큰 상처를 내기 일쑤다.
 
 
 
 
 
 
ugcCA8SYMDW.jpg
ugcCA46ENC7.jpg
ugcCA0BYQ9F.jpg
 
이때 각 단체의 자원봉단들이
피해농가를 방문해 일손을 돕고,
복구작업에 한 마음으로 힘을 쏟는다.
 
 
 
 
 
ugcCA5S0OY1.jpg

ugcCA8DGY36.jpg
 
그렇다면 태풍, 홍수, 여름철 폭염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
 
 
 
 
ugcCAD4LHFB.jpg
ugcCA76CTN4.jpg
 
올해 초 환경부가 낸 보고서에 따르면
폭염이 제일 세다.
 
 
 
ugcCAW6Z6AT.jpg
ugcCAXSFSNX.jpg
 
1994∼2003년 10년 동안 서울 대구 등 4개 도시에서
무려 2131명이 일사병 등 각종 열병 질환으로 사망했다.
 
 
 
ugcCAAK8DPO.jpg
 
반면 같은 기간 태풍 홍수 등
자연재해로 인한 사망자는 실종자를 포함해 1367명.
 
 
 
 
ugcCAZNX6TP.jpg
ugcCAYFPUNU.jpg
 
누가 싸운들 결과가 무엇이 중요할까.
 
ugcCAAJDYNO.jpg
 
결론은 이 모든 재앙이
자연이 인간에게 주는 복수인것을.
 
 
 
 
 
 
1.jpg
ugcCAR6Y2LH.jpg
 
 
올해는 태풍도 홍수도 폭염도
모두 아무렇지 않은듯 지나갔으면 좋겠다.
 
 
 

 
ugcCAU0Q60M.jpg
ugcCATS9O3R.jpg
ugcCAGR70HQ.jpg

 
모두들 폭염 속에서도 건강한 하루 보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