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여러분들은 영화관의 좌석 차등 요금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37

11월12일-가을과 겨울의 ‘밀당’


BY 사교계여우 2019-11-12

11월12일-가을과 겨울의 ‘밀당’
 
 
 
 


ugcCALNFR9E.jpg

막 연애를 시작한 연인처럼



 

ugcCASA9VTY.jpg
ugcCAH6V92E.jpg
ugcCA6REQQS.jpg

 

한창 신경전을 벌이던
가을과 겨울의‘밀당(밀고 당기기)’이
차츰 겨울 의 우세로 정리되는 모양새.






 

ugcCAXFNL3R.jpg

 

저녁 해지는 시간이 눈에 띄게 당겨지는가 싶더니,


 

ugcCAJBE4LM.jpg
ugcCABQ3TKH.jpg

 

언제부턴가는 아침에
현관문 밖을 나서기가 망설여질 정도로
찬바람이 불어온다.




 

ugcCANH7XUE.jpgugcCAQ1F3WM.jpg

 

주말부터는
간간이 영하의 추위가 찾아온다는 소식.




 

 
ugcCAUHF2BX.jpg
ugcCA4XWYML.jpg

 

‘밀당’은
연인의 소중함을 일깨워 준다던데….







 

ugcCAT3XXKX.jpg
ugcCAA3YBY7.jpg

 

그래서인지 포근했던 가을햇살이 더 그립다.




 

ugcCAN1MS3N.jpg

차가움은 공기를 투명하게 만든다.


 

ugcCA262D52.jpg
ugcCA4FUXZA.jpg

 

햇빛까지 반짝이면 더할 나위 없다.
영롱하게 빛나는 맑은 대기가 정신을 번쩍 들게 한다.

 

 
 
ugc.jpg
59972.jpg

 

 
태양에 인색한 겨울이 오기 전
낙엽과 함께 늦가을이 주는 또 하나의 선물이다.






 

ㅗㅓ.jpg

 

전국의 기온이
섭씨 5도 이상 떨어진 반짝추위는
화요일이 고비이고
오늘부터 풀릴 거라는 전망.




 

11월12일-가을과 겨..ugcCAU3SSID.jpg

 

만추(晩秋)의 정취,
만끽하기 좋은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