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간호인력인권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516

첫시집 출간했어요


BY 염정금 2020-07-22

흙살의 꿈


연병장 군인들 열병처럼

나란하게 맞닿은 보도블록은

분주한 사람들 발소리만 요란해 

그 아래 갇힌 흙살은 

늘 뿌리 내린 것들이 그리웠어요

 

이런 마음 알았을까요

봄비 흩뿌려 촉촉해진 블럭 틈으로

바람에 업혀온 이끼 포자 헛뿌리 내려

푹신한 이끼의 길을 내었어요

 

머리와 머리를 맞대고 

손과 손을 맞잡고 

블럭과 블럭의 틈바구니를 따라 

점령하듯 채워간 이끼의 길

그 길엔 새 소리 가득한 숲에 이르는 

흙살의 꿈이 실려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