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주인 조회 : 168

설악초에도 살짝

산에 눈이 내린 것처럼 하얗다해서 설악초라는 이름이 지어졌다고  한다.
꽃보다 잎이 더 아름다운 설악초 이지만 나비가 보기에는 그래도 꽃인가 보다.
꽃 술에 입 맞추고 있다.
호랑나비 한마리가 설악초에 앉았는데...
김흥국 노래가 자꾸만 흥얼거려지네.
 
설악초에도 살짝
설악초에도 살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