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승량 조회 : 672

부르기도 싫은 남편

오늘은 남편이란 호칭도 저에겐 부담스럽고, 없었으면, 하는 호칭에 이름이에요

너무 생각도 이상하고, 돈그거 가져다 준거 어찌 할까 ?어제부터 저에일터로 어디로 수시로 전화를 하고,

저에 입장은 안중에도 없고 ,일터에서 우연히 책임자와 일에 대하서 이야기를 하는중이 었는데,

 

반장이란 사람이 전화 너무 온다고, 질책을 하게 만들고, 생각이 있는 사람인지 마음속으로는 더러워서

그돈 받가 싫타 생각이 들지만, 자존심이 밥먹여 주는 것도 아니고, 한푼이 새로운 집에 받아 생활 해야지요

 

상식도 없고 ,안아무인에 포기한다 해도 부딫치는 일들을 만들어 내니, 언성을 높이게 되고 ,자기 무조건

마음데로 하려하고 ,자기엄마 용돈 끔찍이도 챙기고 ,아들로써 맞기는 하지만 ,의논도 없고 ,저런게

남편인가? 하대 하는 말도 서슴 없이 나오네요

 

다른 사람과 통화 할떄는 얼마나 인정 많고 ,살가운지 나에게는 갈퀴를 세운 야생동물 같아요

젊어서는 운날이 다반사 엿는데, 이제는 기가 막혀서 눈물도 안나오네요

일이 있으면 무조건 몸챙겨 가면서 일을 해야겠어요

이리 저리 봐도 남편도 자식도 절 건사할 사람은 제자신이네요

 

날이 꾸물꿀물 하니 몸이 많이 아프네요

그전에 친정엄마가 몸이 쑤신다 매일 듣는 소리라 철없는 나는 핀잔도 주고 ,

했네요

도대체  모가 어디가 매일 아픈건지 이해가 안갔죠

 

지금은 너무 미인한 생각이 드네요

남편은 저가아파 보이고 ,하면 한다는 소리가 우리는

가난해서 아프면, 무조건 안된다고, 아주 면박에 아파서 오로지 누워

본적도 없는거 같아요

 

조금 아프면 ,병원가고 ,나를 챙기면서 살아가야 하는 집이네요

지금 감사한일은 그남자가 지방에 있다는 겁니다.

최대한 자기말 들어 주는척 하고, 서울에 안오는게 전 천국입니다.

술을 이제 일모금도 안하는 저는 이제 실수할일도 전혀 없고,

 

날 방어할 힘은 있으니까요

남편이 이렇게 보기 싫은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요?

비도 촉촉히 내리고, 대지가 시원해 지겠네요

이비가 저에 마음에 슬픔도 씻어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