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침수된 도로에서 수영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2,057

뭉텅찌개(묵은지 찌게 )


BY 초은 2022-07-02

허름한   나무집  
묵은지 한폭이에  커다란 고기 세덩어리에
얼큰하고  시원한   입만도는  뭉터이찌게
한시간기다려 서  먹고나와도
디시 생각나는  
옛날에 우리머머님에  그  손맛
번호을받고  무더운날씨에  기다러도
그냥
설래는  그맛
지금도
다시생각나는  입맛도는  뭉텅찌게  



찬구가
식사하려가자고
해서  차로 오십분  걸러갔던   춘천에 뭉텅찌게집
지금
다시 가고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