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외국인 시선으로 봤을 때 우리나라의 황당한 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조회 : 195

어머니에 도토리 묵사발


BY 초은 2020-09-23


그 언젠가
어머님이 해 준 도토리 묵사발 기억이 납니다
산골짝에서 흐르는 차가운 물에
김칫국물을 섞어서 도토리묵을 숭덩숭덩  
넣고 김치를 작게 썰어 올리어
그 위에 설탕을 뿌리고 참기름  한 방울 떨구어
김을 부셔서 넣고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더위가 사라질 만큼 시원하고
고소한 그 맛
그게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줄 몰랐습니다
길을 가다  도토리묵사발 팝니다 라는 문구만 보면
씩하고 웃게 됩니다
지금은
희미한 기억속에 묵사발
언제
시간 나는 대로 먹어 보아야 겠습니다
그 맛이  날지는  모르겠지만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