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작가

이슈토론
사찰에서 받는 문화재관람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배너_03
친구끼리도 말 못하는 이야기

BY 이쁜이 조회 : 541

양귀비


산들산들 불어오는 바람이 행복을 안겨주는 아침
무더위에 잡초들은 모두 타들어 간 여름 끝자락에
보란 듯이 자태를 뽐내며 아침을 맞는 화초 양귀비
작은 바람결에도 곧 찢어질 듯 하늘하늘 수줍은 붉은 얼굴
아름답다.
장하다.
그대이름 양귀비
청순한 너
가녀린 너
순수한 너 나였으면 좋겠다.

 
양귀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