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67

10월27일-그때의 난 또 어디로 갔을까


BY 사교계여우 2020-10-27

10월27일-그때의 난 또 어디로 갔을까
 
 
 

1.jpg

날씨가 칼칼한 청양고추를 넣은
 냉칼국수처럼 차갑다. 


 
ugcCAOUFTYE.jpg
ugcCAAC80PN.jpg

상쾌하고 때론 매섭지만 정신은 맑아진다. 



 
ugc.jpg

이맘때면 가을 세발낙지는 울퉁불퉁 힘이 세다.
 산 것 통째로 먹는 맛이 으뜸. 




 
ugcCAES7IDF.jpg

첫째, 나무젓가락 위쪽을 조금 벌린 뒤, 
그 사이에 낙지 목을 잽싸게 끼운다. 



 
ugcㅈㄷㅈ.jpg

둘째, 낙지 8개 다리를 손으로 
한두 번 훑어 내린다. 


 
ugcCAZYF4V1.jpg

셋째, 낙지다리를 새끼 꼬듯 
지그재그 식으로 엇갈리게 감는다. 



 
ugcCA0HHADL.jpg

넷째, 기름장에 찍어 한입에 날름 넣은 뒤, 
머리통부터 우걱우걱 천천히 씹는다 
(다리부터 먹다간 숨 막힘). 





 
ugcCA8VN7QH.jpg
ugcCAMU14TT.jpg

또 이런날엔 김치전이 있어야 한다. 
아니면 고구마라도. 


 
 
ugcCAVH0QZ1.jpgugcCAHFHM7I.jpg

학창시절에는 이렇게 가을이 깊어져 스산해지면

 ugcCAEM5U86.jpgugcCAHWS1Y4.jpg

뜨뜻한 장판에 배를 깔고 만화책을 읽었다. 




 
ugcCAVZUD1G.jpgugcCAVVFWOY.jpgugcCALB4AWI.jpgugcCAK3QECR.jpg

입으로는 간식을 먹고 
눈은 황미나 강경옥 신일숙 김혜린 등이 선사하는 
영혼의 자양분을 섭취했다. 



 
ugcCA0UL2LM.jpgugcCABDGDV6.jpg

그때의 ‘문화’ 만화방은 
지금쯤 어떻게 변해 있을까.





 
ugcCAEJN1FT.jpg
ugcCAZOW313.jpg
ugcCAMITD75.jpg

 동화책에 푹 빠져 엎드린 채 
책을 읽는 아이에게 야단만 쳐 대는 요즘. 




 
ugcCA810PGM.jpg

그때의 난 또 어디로 갔을까.